긴트, 스파크랩 11기 엑셀레이팅 프로그램 참가사 선정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은 11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할 스타트업 11개사 선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지원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진행된 11기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는 220여 팀이 지원하여 약 2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지원팀 중 약 22%에 해당하는 50여 개 기업이 미주지역, 유럽, 아프리카 등을 기반으로 한 해외 스타트업이었으며, 이중 미국 출신 기업 ‘플루이드’와 홍콩 출신 기업 ‘젠허브’도 참가사로 선정됐다.

암호화폐(제이킨)와 라이프스타일(피치스·벨루가브루어리·플리팝·홀짝), 유통(젠허브), 콘텐츠 플랫폼(뮤즈라이브·플루이드) 등 새로운 분야의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했으며, 엔터핀과 긴트 등 하드웨어 시스템 관련 스타트업과 통번역 매칭 플랫폼 ‘바벨탑’도 포함됐다.

스파크랩은 선발된 스타트업에게 3개월 동안 전세계 다양한 국가와 분야에서 활동중인 창업가, 투자자 등으로 구성된 130여 스파크랩 멘토단의 맞춤 멘토링을 제공한다. 또 최대 5만 달러(약 5,000만원)의 초기투자금과 아산나눔재단에서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에 위치한 사무공간, 무료 호스팅 서비스 등 초기 기업을 위한 각종 인프라가 특전으로 제공된다. 이밖에 오는 6월 열리는 전세계 최대 스타트업 이벤트 스파크랩 11기 데모데이를 통해 국내외 투자자 및 스타트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피칭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미미박스와 원티드랩, 블로코, 제노플랜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는 다양한 스타트업이 스파크랩의 프로그램을 거친 바 있다.

김유진 스파크랩 공동대표는 “스파크랩의 액셀러레이팅을 수료한 스타트업 중 70%이상이 후속 투자를 유치한 것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라며 “11기 스타트업 기업들이 멘토 및 선배 기업과 강력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RX1J8TIJX